미국 조지아 주에 살고 있는 여성이 복권가게 직원의 실수로 인해

추가로 구매했던 복권이 당첨된 행운을 받게 되었습니다.

행운의 주인공은 리토니아 시에 살고 있는 캐스 스크럭스씨로 그녀는 파워볼로또에

1등 당첨금액 2500만달러 한화 약 298억원을 받게 되었다고 애틀랜타의

조지아 복권본부에서 밝혔습니다.

소식에 따르자면 그녀는 복권판매점에서 메가밀리언 복권을 발행해달라고

요구하였으나, 직원의 실수때문에 파워볼복권을 퀵픽방식으로 받았으며

어쩔수없이 그녀는 메가밀리언 복권을 다시 요청해 두개의 복권을

다 구매했습니다.

스크럭스는 처음에 로또 티켓을 발행해준 여자 점원을 원망했으나

지금은 은인으로 감사하게 여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추첨한 뒤 밤에 파워볼 복권이 잭팟에 당첨된것을 확인한 뒤

가족 전체를 깨우고 집이 떠나가게 소리를 지르고 흥분의 도가니에 빠졌습니다.

그녀는 어머니와 할머니를 위해서 집을 짓는게 첫번째 계획이며

본인을 위해서 새차도 구매하고 여행도 갈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노숙자를 도우면서 필요한 사람들은 치과지원도 진행할 계획이라며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나누겠다고 이야기 했습니다.

출처 : 파워볼배팅사이트https://smarttripplatform.io/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