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1인 당첨액 기준 미국 역사상 최고금액을 받게 된 여성이

당첨금을 기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14일 미국 CBS,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 살고 있는

해당 여성은 본인의 변호사를 통해서 행운을 안겨다 준 이 지역에서 당첨금을

나누고 싶다며 5개 단체에 기부하겠다고 전했습니다.

5개 단체는 적십자, 허리케인 플로렌스 구호 펀드등입니다

단 이 여성은 두려운것 없이 평범한 삶을 살아가고 싶다 라고 이야기하며

본인에 대한 정보는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지난 4일 해당 지역 복권 당국은 작년 10월에 추첨을 한 당첨금액 15억달러

한화 1조 6890억원의 메가밀리언 복권에 당첨이 된 여성이 4달만에 모습을 드러냈다고

공개했습니다.

당시의 큰 액수의 복권 당첨자가 수령기간 한달가량을 앞두고도 나타나지 않으며

현지 언론들은 당첨자가 누구인지 관심을 보여왔습니다.

이때도 당첨자는 여성이라는 것 외엔 공개가 되지 않았습니다.

해당 여성은 일시불을 선택하여 8억 7800만달러 한화 약 1조원을 받게 되었으며

이는 개인이 받는 금액으로는 복권 역사상 최고 금액입니다.

파워볼추천사이트 에서 복권을 구매했다는 해당 여성은

당첨이 될거라는 생각은 전혀 하지 못했다 라고 말하며

추첨 다음날 아침에 결과를 보고나서 깜짝 놀라서 한참을 복권을 바라본 후

폴짝폴짝 뛰었다고 변호사를 통해 말했습니다.

기사출처 : https://locki.io/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