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에 사는 60대 남성이

손녀가 준 포춘쿠키에서 나온 번호를 그대로 복권에 적어 3억달러의

복권 당첨금을 받았습니다.

현지시간으로 5일 USA투데이 등의 보도에 따르면

노스캐롤라이나주의 랄레이에 살고 있는 찰스 W.잭스(66세 남성)은

2년 전 손녀에게서 포춘쿠키를 건네받았습니다.

포춘쿠키 속에는 속담 또는 격언이나 행운의 숫자 등을 적은 종이쪽지가

담긴 과자입니다.

포춘쿠키에서 나온 숫자 5개에 본인이 좋아하는 숫자를 매우 하나씩 더해서

잭스는 파워볼사이트의 복권에 당첨이 되었습니다.

잭슨이 당첨이 된 파워볼 복권의 누적 당첨금액은 3억 4460만 달러

한화 약 4059억원에 달합니다.

파워볼의 당첨 확률은 2억 9200만분의 1의 확률입니다

기사출처 : https://ewha-startup.com/

댓글 남기기